올 들어 투자자들의 눈치보기 장세가 펼쳐지면서 증시 거래대금이 계속 뒷걸음질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하루 평균 거래대금이 작년 최고치에 비해 30%가량 감소했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1분기(1~3월)에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친 증시 거래대금은 하루 평균 7조8천668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4분기(8조280억원)와 비교해 1천612억원가량 적고, 작년 3분기(9조4천383억원)보다는 1조5천716억원가량 감소한 수치다.

작년에 거래가 가장 활발했던 7월(11조1천753억원)과 견주면 무려 3조3천95억원(29.61%)이나 쪼그라든 것이다.

코스피의 월별 일평균 거래액 추이를 보면 1월 4조7천741억원, 2월 4조6천30억원, 3월 4조4천310억원으로 매월 줄었다.

코스닥은 1월 3조5천330억원, 2월 3조1천600억원, 3월 3조986억원으로 역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이는 작년 하반기부터 이어진 중국 증시 불안과 미국 금리인상 영향으로 불확실성이 고조되자 투자자들이 선뜻 시장에 진입하지 않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다.

지난달 30일 코스피는 종가 기준으로 올 들어 처음 2,000선을 회복하는 등 랠리를 펼치는 듯했지만 매도세를 압도하는 매수세가 뒷받침되지 않아 2거래일 만에 1,970선으로 다시 후퇴했다.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매수 심리가 살아나지 않으면 코스피는 당분간 박스권 흐름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많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이 레벨업되기는 어렵다고 판단한다"며 "기업들의 1분기 실적 부진 전망 등을 고려할 때 추가 상승 여력은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sj997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