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의 새 주인이 될 수 있는 우선협상대상자가 29일 가려진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매각주간사 EY한영 회계법인은 지난 25일 마감한 현대증권 매각 본입찰에 참여한 한국금융지주, KB금융지주, 홍콩계 사모펀드(PEF) 액티스 등 3곳이 써낸 응찰가를 비교하는 작업을 29일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매각작업에 참여하고 있는 한 관계자는 "비가격 요소와 관련해 논의할 것들이 남아 후보자들이 써낸 응찰가와 현대엘리베이터가 제시한 기준가격을 내일(29일) 확인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주식매매계약서(SPA)에 표기할 문구를 세부 조율하는 과정 등을 거치고 있다"며 "매각 무산 리스크 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작업을 꼼꼼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현대증권 우선매수청구권을 보유한 현대엘리베이터 제시 기준가격보다 높은 응찰액 가운데 최고가를 써낸 곳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헐값 매각을 막는 안전장치 역할을 하게 될 기준가격이 담긴 문건은 현재 한 시중은행의 비밀금고에 보관돼 있다.

인수 후보자들은 7천억원대 초중반에서 응찰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현대엘리베이터가 제시한 기준가는 작년 현대그룹이 오릭스와 체결했던 매매계약 수준(6천500억원)일 것이란 관측이 많은 상황이다.

이번에 매각되는 지분은 현대상선이 보유한 22.43%와 기타 주주들이 가진 0.13% 등 22.56%다.

한편 현대증권은 매각 기대감에 힘입어 2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1.79%(120원) 오른 6천820원에 정규장 거래가 끝났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sj997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