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818곳이 25일 일제히 정기 주주총회를 연다.

코스피 상장기업 322곳, 코스닥 483곳, 코넥스 13곳 등 총 818개사가 같은 날 주총을 여는 것은 역대 최다 수준이다.

애초 이날 819개사의 주총이 잡혀있었지만 코스닥 상장사인 에스에프씨가 주총을 연기하면서 그나마 1개사가 줄었다.

지난해 최대 슈퍼 주총일은 810개 상장사가 몰렸던 3월27일이었다.

25일 주총을 여는 주요 상장사는 ▲KB금융지주 ▲LG ▲농심홀딩스 ▲대림산업 ▲대우건설 ▲두산 ▲롯데제과 ▲엔씨소프트 ▲엔에이치엔엔터테인먼트 ▲오리온 ▲우리은행 ▲크라운제과 ▲하나금융지주 ▲한화 ▲현대산업개발 ▲현대중공업 ▲YG엔터테인먼트 ▲룽투코리아 ▲셀트리온 ▲웹젠 ▲키이스트 ▲한글과컴퓨터 등이다.

이 가운데 두산그룹 지주사인 두산은 주총과 이사회를 잇따라 열어 박정원 지주 부문 회장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한다.

두산그룹에서는 두산 이사회 의장이 그룹 회장직을 맡는다.

이에 따라 두산 오너가(家) 4세인 박정원 회장이 이번 이사회를 통해 공식적으로 그룹 회장에 오르게 되는 것이다.

롯데제과는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을 대신해 황각규 롯데그룹 정책본부 운영실장을 등기이사로 선임할 예정이다.

신 총괄회장은 호텔롯데에 이어 롯데제과 이사직에서도 물러난다.

KB금융, 하나금융, 우리은행 등은 사외이사 선임 안건을 다룬다.

KB금융은 최운열 서강대 명예교수의 사외이사 연임을 다룰 예정이었으나 최 교수는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되면서 사의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ev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