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이익 2007년 이후 최고

작년 저금리 기조 속에 자산운용업계 운용자산이 사상 최대치로 불어나면서 자산운용사들이 2007년 이후 가장 많은 순이익을 벌어들였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펀드수탁고와 투자일임계약고)은 전년보다 20.1% 증가한 818조원으로 사상 최대치였다.

금감원은 저금리 기조가 지속하면서 기관투자가를 중심으로 한 사모펀드와 투자일임 계약 수요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펀드수탁고는 421조원으로 전년보다 11.7% 증가했다.

투자일임 계약고는 연기금과 보험사의 자금이 몰리면서 30.6% 늘어난 397조원이었다.

작년 자산운용사의 순이익은 4천736억원으로 전년에 견줘 13.4%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7년의 5천38억원 이후 최대치로, 운용자산 규모가 확대되면서 수수료 수익이 10% 이상 증가한 덕분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수수료 수익은 1조7천365억원으로, 전년보다 10.1% 늘어났다.

증권투자 이익은 15.6% 증가한 488억원이었다.

자산운용사들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1.9%로 전년(11.3%)보다 0.6%포인트 높아졌다.

작년 말 기준으로 자산운용사는 93개사로 전년보다 7개사가 늘어났다.

흑자를 본 회사의 비율은 78.5%(73개사)로, 전년(77.9%)보다 높아졌다.

자산운용사의 총 임직원은 5천259명으로 전년보다 407명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작년 저금리 기조로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과 순이익이 모두 늘었지만, 중국경기 둔화 등 대내외 위험이 잠재돼 있고 은행과 증권사 등 다른 금융산업과 경쟁도 치열해져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banan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