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결산 상장사들의 정기 주주총회가 몰리는 ‘슈퍼 주총데이’가 올해는 3월 11일, 18일, 25일이 될 전망이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18일까지 주총 일정을 공시한 상장사 287곳 중 다음달 11일, 18일, 25일에 주총을 여는 곳은 193곳(67%)이다.

다음달 11일에는 삼성 계열사 주총이 열린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카드 화재 전기 생명 물산 SDI 호텔신라 에스원 등이 오전 9시에 주총을 시작한다. 18일에는 LG화학 LG생활건강 LG상사 등 LG 계열사가 주총을 소집했다. 25일에는 셀트리온 NHN엔터테인먼트 LS 엔씨소프트 등이 주총을 연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