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금융
[제7회 한국IB대상] 신한은행, MBK·한앤컴퍼니 등에 2조 대출 주선

신한은행이 인수금융 부문 수상자로 결정됐다. 인수금융은 인수합병(M&A) 과정에서 인수자금 일부를 대출해주는 것으로 은행과 증권사 등이 자금 주선을 맡는다.

신한은행은 지난해 7건의 거래를 맡았다. MBK파트너스의 홈플러스 지분 인수 거래(인수금융 규모 1조750억원), 한앤컴퍼니의 한온시스템(옛 한라비스테온공조) 인수(4708억원), IMM프라이빗에쿼티(PE)의 태림포장공업 인수(1100억원) 등 총 4건, 1조7158억원 규모의 신규 인수금융을 주선했다. 기존 인수금융에 대한 차환(리파이낸싱) 거래는 3건(4600억원)을 수행했다. 칼라일의 ADT캡스 인수금융 리파이낸싱 거래(2000억원)와 한앤컴퍼니의 에이치라인해운 인수 리파이낸싱 거래(2200억원)가 대표적이다.

신한은행의 지난해 전체 인수금융 주선 규모는 2조1759억원에 달한다. 지난해 전체 인수금융 시장(약 11조7796억원)의 19%다.

김태호 기자 highk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