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락하는 종목 '옥석 가리기'

실적 부진·사업 확장에 약세지만 카카오, 인터넷은행 등 잠재력 커
'쯔위 사건' JYP엔터, 일시적 악재

강달러·저유가 당분간 지속
외화부채 많은 항공·해운주 '경계'
국내 주식시장이 중국 증시 급락 등 대외변수에 휘청이는 가운데 대형주와 소형주 가릴 것 없이 일제히 추락했다. 하지만 투자자들의 외면을 받은 종목 중에는 ‘흙속의 진주’도 섞여 있다는 평가다.
악재가 흐지부지 되는 종목, 악재가 좌지우지 하는 종목

◆주가 복원력, 어떤 기업이 강할까

악재가 흐지부지 되는 종목, 악재가 좌지우지 하는 종목

음원서비스회사 로엔은 카카오가 인수를 발표한 지난 11일 반짝 올랐지만 그날 이후 22일까지 12.3% 곤두박질쳤다. 지난해 4분기 실적 부진과 공격적인 사업 확장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전문가들은 최근 급락장 속 불안 심리에 휩쓸린 탓이 더 크다고 분석했다.

카카오 주가도 약세를 보이고 있지만 △로엔과의 시너지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카카오택시 등 신규사업의 성장 잠재력에 주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카카오는 지난해 3, 4분기 실적이 바닥권”이라며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카카오드라이버(대리운전)와 카카오뷰티(미용) 등 O2O(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연계) 서비스 강화에 탄력이 붙은 만큼 10만원대 초반은 매수할 만한 가격”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시내면세점 신규 운영권을 거머쥔 호텔신라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하나투어 등도 상황은 비슷하다. 중국인 관광객 감소, 면세점 수익성 약화 전망 등으로 올 들어 주가가 20% 안팎 하락했다. 하지만 증권업계는 이들 기업의 올해 실적이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호텔신라의 올해(2350억원)와 내년(2934억원) 영업이익 추정치는 전년 대비 123%, 25%씩 많다.

기업 펀더멘털(기초체력)과 관계없는 돌발 변수에 추락한 주가의 복원력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개인사를 공개하면서 SK는 올해 4.57% 떨어졌다. 한화테크윈의 블록딜(시간외 대량매매)에 한국항공우주는 올 들어 16.77% 하락했다. 김홍균 동부증권 연구원은 “한국항공우주의 오버행(대량대기매물) 이슈가 부각됐지만 재무 안정성과 실적 차별화를 감안하면 지나친 낙폭”이라고 말했다.

◆여전히 경계해야 할 종목들은?

하지만 실적과 재무구조를 훼손하는 구조적인 악재가 도사리고 있는 종목들에 대해서는 저가 추격매수를 자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특히 외화(달러) 부채가 많은 종목에 대해서는 하락폭이 크더라도 경계심을 유지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대한항공(지난해 말 대비 13.9% 하락) 제주항공(-21.95%) 등 항공업종과 한진해운(-19.12%) 현대상선(-31.48%) 팬오션(-17.34%) 등 해운업종이 대표적이다. 항공사와 해운사는 각각 항공기와 선박을 구매하기 위해 막대한 외화차입금을 조달하고 있다. 대한항공의 경우 지난해 3분기 말 외화부채가 11조5900억원에 달했다. 이 회사는 원·달러 환율이 10원 오르면 920억원의 외화환산 평가손실이 발생한다.

대우인터내셔널(-16.51%) 현대상사(-24.13%) 한국가스공사(-10.99%) 등도 저유가 영향으로 주가가 추락하는 기업들이다. 이들 업체는 해외에서 가스전 등을 개발 및 운영하고 있다. 가스판매 가격이 유가에 연동되는 만큼 유가가 하락하면 자산가치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윤정현/김익환 기자 h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