멘토 릴레이 인터뷰 (2)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부사장

원칙 지키면 돈 번다
펀드운용기간 100이라면 수익은 단 5% 구간서 나
분위기에 휩쓸려선 안돼

복리의 마술을 믿어라
가치투자 신영마라톤펀드, 10년 누적수익률 450%
배당수익 3% 안팎 기업…장기보유도 고수익 '열쇠'
“희망 가득한 연초부터 주가가 급락해 속 쓰린 투자자가 많으실 겁니다. 지난 30년간 경험에 비춰볼 때 외부 악재로 갑자기 빠진 시장은 곧 회복하더라고요. 가뜩이나 싼 주식이 더 싸졌으니 이제 마음 편히 매수할 수 있게 됐습니다.”
[새해엔 돈 좀 벌어봅시다] "하락장은 우량주 바겐세일…오늘도 마음편히 주식 샀습니다"

허남권 신영자산운용 부사장(사진)은 “중국 주식시장이 폭락한 지난 4일 홀가분한 마음으로 주식을 사들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위기 때 큰 돈 버는 투자자들

허 부사장은 국내 운용업계에서 펀드매니저로 가장 오랜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유럽 재정위기 등 대형 악재를 겪으면서도 가치투자라는 일관된 투자원칙을 고수한 덕분에 그가 운용해온 ‘신영마라톤펀드’는 국내 간판급 펀드로 인정받고 있다.

허 부사장은 개인투자자들에게 ‘자신만의 투자 기준’을 세워야 한다는 점을 일관되게 강조해 왔다. 그는 “장기투자, 저가매수 등은 누구나 아는 투자 정석이지만 이를 실천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고 말했다.

위기 때 큰돈을 버는 투자자들일수록 자기중심이 강하다는 설명이다. 주가 하락기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주식을 사모았다가 상승기에 되파는 역발상 투자가 큰 수익을 안겨다준다는 것. 그는 “개인투자자들은 시장 분위기에 휩쓸려 주식이나 펀드를 사는 경우가 많아서 조그만 악재에도 쉽게 내다 파는 경향이 강하다”고 설명했다.

투자는 파는 예술이다

허 부사장은 지난해 두드러진 상승률을 보인 오뚜기, 한샘, 한미약품 등을 장기 투자의 성공사례로 들었다. 10년 넘게 자신의 영역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내왔다는 게 이들 기업의 공통점이다. 사업 자체는 특별히 변한 게 없지만 산업 재편과 기업들의 실적 추이에 따라 시장 평가가 달라지면서 주가가 뛰어올랐다는 것.

다만, 투자자들이 원하는 시기에 수익이 나는 것은 아닌 만큼 앞서 말한 대로 진득이 기다려야 한다는 게 허 부사장의 주문이다. “주가는 수급요인과 투기성의 강도에 따라 등락을 거듭하기 때문에 단기적으로 보면 늘 불규칙적입니다. 펀드의 전체 보유기간을 100이라고 봤을 때 수익은 대개 5% 구간에서 나옵니다. 그래서 주식투자를 ‘파는 예술’이라고 하는 겁니다.”

허 부사장은 그 어느 때보다 가치주에 대한 투자가치가 높은 시기라는 점을 강조했다. “국내 상장 기업들은 매년 60조~80조원씩 영업이익을 내고 있는데도 주가는 5년 넘게 박스권에 머물러 있다”며 “현재 주가 수준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비슷할 정도로 저평가돼 있다”고 진단했다.

배당을 무시하지 마라

허 부사장이 강조하는 장기 투자는 ‘복리의 마술’도 부린다. 그는 “올해 ‘신영마라톤펀드’가 탄생 10주년을 맞아 설정 당시부터 지금까지 투자하고 있는 고객을 수소문 끝에 찾았다”며 “해당 펀드 계좌의 누적 수익률은 450%에 달했다”고 말했다. 가입 초기에 펀드 통장을 잃어버린 뒤 10년이 지나 재발급을 받아보니 그런 수익률이 나왔다는 설명이다. “복리 효과를 대입하면 연평균 15%씩 수익을 내는 펀드나 주식에 10년간 재투자할 경우 자산은 네 배로 불어납니다. 이 정도는 아니더라도 배당수익률이 3% 안팎인 배당 우량기업만 골라 장기 보유해도 상당한 수익을 낼 수 있습니다.”

신영밸류고배당펀드의 장기 투자 수익률을 자체 분석한 결과 배당수익의 복리투자 효과가 펀드 성과의 70%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지난해부터 배당수익이 시중은행 금리를 앞지르기 시작한 만큼 배당투자의 효용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허 부사장은 효율적인 적립식 투자(분할 매수) 노하우도 소개했다. 대부분의 투자자가 매달 특정일을 지정해 놓은 적립식 펀드는 펀드 전체 수익률의 절반 수준에 그친다. 하지만 주가가 하락할 때 납입금액을 두 배로 늘리면 수익률을 훨씬 효과적으로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분할매도’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주문이다. “상승 추세인 주식을 잘 팔려면 분할매도가 중요합니다. 주가가 목표 가격을 추월하면 한꺼번에 팔기보다는 20%씩 올라갈 때마다 20%씩 줄여가야 합니다.” 허 부사장은 이것이 일급 펀드매니저들이 이용하는 기법이라고 귀띔했다.

허남권 약력

△1963년 강원 영월 출생
△1982년 강원고 졸업
△1988년 고려대 행정학과 졸업, 신영증권 입사
△1996년 신영자산운용 주식운용팀 과장
△2005년 신영자산운용 주식운용 1본부 이사
△2007년 신영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 상무
△2010년 신영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 전무
△2014년~현재 신영자산운용 자산운용부문 부사장

재테크 명언 제이슨 츠바이크

[새해엔 돈 좀 벌어봅시다] "하락장은 우량주 바겐세일…오늘도 마음편히 주식 샀습니다"

“카지노와 주식의 차이점은 ‘시간이 누구의 편이냐’다. 카지노에선 오래 머물수록 돈을 잃지만 주식시장에선 돈을 벌 확률이 높아진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칼럼니스트.

인간이 투자활동을 할 때 실수를 저지르는 이유를 파헤친 《머니 앤드 브레인》의 저자이기도 하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