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는 29일 대규모 자사주 매입과 소각 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기존 자사주에 대한 소각 계획은 없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3분기 실적발표 후 진행한 콘퍼런스콜에서 "법적으로 보면 저희가 보유한 자사주는 소각을 할 수는 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소각하고자 하는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의 요구 사항은 저희가 보유한 현금의 효율적 활용"이라며 "이는 미래에 대한 투자의 개념으로 이해되기 때문에 기존에 보유한 자사주를 소각하는 것과는 다른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프리캐시플로우의 30∼50%가량을 2017년까지 주주환원에 활용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투자가 많은 기업이기 때문에 배당과 자사주 매입의 비중과 관련한 가이던스를 밝히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우선적으로 배당에 활용하고 남은 재원은 추가적으로 자사주를 매입하는 전략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noma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