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오비맥주 인수전 석패
홈플러스 잡고 KKR에 설욕
김병주 MBK 회장 '와신상담 6년'

“2009년 오비맥주 인수전 당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에 패한 것이 가장 아쉽다.”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사진)이 사석에서 투자은행(IB) 업계 사람들에게 자주 하는 말이다. 글로벌 증권사의 한 국내 대표는 “김 회장이 당시 패배로 많은 것을 배웠다고 가끔 털어놨다”고 전했다.

MBK가 2일 홈플러스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김 회장은 6년 전 KKR에 당한 패배를 설욕했다. 최종 라운드에서 경쟁한 상대방이 KKR과 어피너티에쿼티파트너스(AEP) 컨소시엄이다. 몸값(인수가격)을 비교하더라도 홈플러스(7조9000억원 안팎)가 오비맥주(2조3000억원)의 세 배 이상이다.

올해 창업 10주년을 맞는 국내 PEF 운용사가 미국에서 가장 역사(39년)가 오래된 바이아웃(경영권 매매) 운용사를 꺾고 승리했다는 의미가 있다.

김 회장은 어린 나이에 미국에 홀로 유학, 하버포드칼리지와 하버드대 MBA(경영학석사)를 졸업한 뒤 살로먼스미스바니(현 씨티그룹)와 골드만삭스에서 투자은행(IB) 업무를 배웠다. “미국의 기업 인수합병(M&A)이 전성기였던 시절에 짧은 기간 동안 많은 것을 배웠다”고 그는 털어놨다.

한국에 이름을 알린 건 미국의 대형 PEF 운용사인 칼라일 재직 시절 국내에서 인수한 한미은행 건이다. 2000년 9월 한미은행을 인수한 뒤 2004년 2월 씨티은행에 되팔아 7000억원대의 차익을 거뒀다. 인수 당시 김 회장 나이는 37세. 고(故) 박태준 전 총리의 막내 사위라는 ‘후광’으로 단번에 금융권 차세대 대표 주자로 부상했다.

2005년 자신의 영문 머리글자를 딴 MBK파트너스를 설립해 독립했다. 이후 씨앤앰(케이블업체), 코웨이(정수기 방문판매), 네파(패션), ING생명(보험), 일본 유니버설스튜디오재팬(레저), 중국의 에이팩로지스틱스(유통) 등 한국 일본 중국 등에서 총 22개 기업을 인수, MBK를 동북아시아 대표 PEF 운용사로 키워냈다.

좌동욱/김태호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