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中증시 급락, 한국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 제한적"
"중국 경제 변화를 기회로"…종합적 전략 마련 착수

중국발(發) 세계경제 위기설이 증폭되는 가운데 정부가 중국 경제 변화에 따른 대응 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전문가그룹을 구성했다.

정부는 학계·민간연구소가 참여하는 중국 전문가 그룹을 발족하고 25일 오전 8시 서울 은행회관에서 1차 회의를 열었다.

이날 전문가들은 중국의 증시 급락이 소비·수출 등 한국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평가했다.

최근 중국 증시는 그간 과도하게 오른 데 따라 조정되고 있는 것이지 중국 경제의 성장세가 급격히 꺾인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중국 경제가 여전히 연간 6∼7%대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이들은 그간 중국 주식시장이 실물경제와 괴리된 모습을 보여왔으며, 개인 투자자 비중이 높아 경제 기초체력(펀더멘탈)과 무관하게 과도한 기대감이 형성된 측면이 있다고 진단했다.

중국에선 주식 자산 비중이 낮기 때문에 최근 증시 급락이 중국 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과 투자가 주도하는 고도성장을 내수·소비가 주도하는 안정적 성장으로 전환하려는 중국의 전략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중국이 중진국 함정에 빠지지 않고 상당 기간 중고속 성장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정부가 급히 전문가 그룹을 만든 것은 위안화 환율 변동과 증시 급락을 계기로 중국 경제 불안이 세계 경제의 '뇌관'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정부는 관련 부처와 국책연구기관 중심으로 추진했던 중국 경제에 대한 심층 검토 작업을 학계·민간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회의체로 확대해 진행하기로 했다.

전문가그룹은 다음 달까지 회의를 4∼5차례 집중적으로 열어 중국 성장 전략과 구조 변화를 점검할 예정이다.

정부는 논의 결과를 토대로 한국개발연구원(KDI)과 협업, 중국의 변화를 기회로 활용하기 위한 종합적 전략을 세울 예정이다.

이날 전문가그룹 회의에는 기획재정부에서 주형환 1차관과 이찬우 경제정책국장이 참석했고 학계와 민간연구소에선 정영록 서울대 교수, 김시중 서강대 교수, 강동수·김주훈 KDI 연구위원, 지만수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 이동현 한국은행 차장 등이 참석했다.

(세종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cho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