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3.25% 폭락…올 들어 낙폭 최대

외국인 900억 가까이 팔아치워…기관, 동반매도하며 하락 부추겨
미국 FOMC 앞두고 불안심리 작용
코미팜·씨젠·동국제약 등 PER 높은 종목 조정폭 커
코스닥지수가 27일 전 거래일보다 3.25%(25.22포인트) 하락한 751.04에 마감했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산 여파에 따른 화장품주 급락으로 22.37포인트 급락한 지난 7일 이후 낙폭이 가장 컸다. 연중 최대 하락폭이다. 코스닥지수가 3%대로 급락한 것은 작년 10월13일(-3.89%) 이후 9개월여 만이다.

지난 주말 미국 나스닥시장에서 ‘실적 충격’에 빠진 바이오주의 하락폭이 컸던 데다 달러 강세(원화 약세)로 인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매도세가 겹쳤기 때문이다. 코스피지수는 개인과 외국인의 매물로 0.35%(7.15포인트) 하락한 2038.81로 장을 마쳤다.
급등했던 제약·바이오주 매도 물량 쏟아져

○외국인 우르르 빠져나가

이날 코스닥지수를 끌어내린 건 외국인의 ‘팔자’ 공세다. 외국인은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총 884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지난 4월17일(899억원 순매도) 이후 가장 많이 내다팔았다. 여기에 기관투자가(546억원 순매도)도 매물을 쏟아내 지수 하락폭을 키웠다. 개인이 나홀로 1458억원어치를 순매수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를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올 들어 외국인은 코스닥시장에서 총 590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달러 강세가 본격화된 이달 들어 2887억원어치를 내다파는 등 차익실현을 본격화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달러 강세에 따른 환차손 우려와 함께 28일로 예정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외국인의 투자심리가 불안해진 것으로 보고 있다. FOMC 회의에서는 미국 금리 인상 시기 등에 대한 언급이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오현석 삼성증권 투자전략센터장은 “미국이 금리를 인상하고 나면 한국 증시가 반등할 수 있지만 지금은 인상 시기나 폭이 불확실하기 때문에 외국인들이 몸을 사리는 것”이라며 “불확실성이 사라질 때까지는 코스닥이 크게 출렁일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바이오주 거품 빠지나

그동안 코스닥 상승세를 주도했던 제약·바이오 종목이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나스닥에서 바이오·헬스케어 위주로 구성된 바이오테크지수가 4% 이상 급락하면서 나스닥지수를 1.12%(57.78포인트) 끌어내린 것이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는 분석이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제약(-5.58%)과 의료정밀기기업종(-3.83%) 등 바이오주들의 급락세가 두드러졌다. 코스닥 ‘대장주’ 셀트리온(214,000 +2.39%)은 3.3% 하락한 7만9100원에 마감했다. 곽현수 신한금융투자 수석연구원은 “바이오젠을 비롯한 미국 바이오주가 2분기 실적 부진으로 급락한 여파로 그동안 주가가 많이 올라 주가수익비율(PER=주가/주당순이익)이 높아진 코스닥 바이오주들에 매물이 집중됐다”고 설명했다.

산성앨엔에스(3,500 -2.37%)(75억원), 코오롱생명과학(34,050 -0.15%)(66억원), 바이로메드(23,750 +1.50%)(54억원), 메디톡스(142,900 -0.07%)(29억원), 녹십자셀(38,550 0.00%)(23억원) 등 제약·바이오주가 외국인 순매도 상위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김학균 KDB대우증권 투자전략부장은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서는 중국 증시가 최근 급락하는 등 부진했기 때문에 신흥국 가운데 한국 시장의 매력도 떨어진다고 판단해 발을 빼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민지혜/이고운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