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들이 한국 주식시장을 떠나고 있다. 지난 3일 이후 사흘째 순매도 행진이다. 그리스 사태로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자 신흥시장에 속하는 한국 주식를 미련없이 던졌다. 이 사흘간 외국인이 주식을 순수하게 판 규모는 4000억원이 넘는다. 이런 와중에도 외국인이 더 사는 종목이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SK이노베이션(096770), S-Oil 등 정유주다.
외국인 순매도 속 더 사는 업종은?…내 투자자금 활용하려면?

SK이노베이션의 경우 벌써 8일째 순매수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3일간 주가는 5.81% 하락했지만, 외국인은 오히려 617억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최근 유가 급락으로 정유주에 대한 시각이 좋지 않아진 것과 오히려 반대 포지션이다. 국제유가가 떨어졌지만 가격이 싸진 만큼 석유 수요는 늘어나면서 정제마진이 더 좋아졌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게다가 두바이유는 2분기 들어 배럴당 전년동기대비 8.6달러 올랐다. 정유회사들의 2분기 실적이 크게 좋아질 것으로 예상이 많다. 특히 SK이노베이션의 경우 2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대하는 목소리도 있다. 글로벌 해운업계 부동의 1위인 머스크와 한진해운의 컨테이너 부문 수익성 격차도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머스크와 한진해운의 영업이익률 격차는 2008년 0.8%포인트에 불과했으나 2012년 3.7%포인트로 벌어졌고 2013년엔 9.6%포인트까지 확대됐다. 업황 침체로 한진해운의 수익성 악화가 계속된 반면, 머스크는 2012년부터 선대 대형화와 노선 합리화로 원가경쟁력을 확보해 이익을 낸 때문이었다. 그러던 것이 한진해운이 흑자로 돌아선 지난 해 3분기 7.2%포인트로 격차가 줄었고 지난 1분기엔 3.4%포인트까지 좁혀졌다. 글로벌 해운사들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장기 업황 침체로 어려움을 겪어 왔으나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저유가' 바람을 타고 경영환경이 전반적으로 호전된 상태다.글로벌 해운업계 부동의 1위인 머스크와 한진해운의 컨테이너 부문 수익성 격차도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머스크와 한진해운의 영업이익률 격차는 2008년 0.8%포인트에 불과했으나 2012년 3.7%포인트로 벌어졌고 2013년엔 9.6%포인트까지 확대됐다. 업황 침체로 한진해운의 수익성 악화가 계속된 반면, 머스크는 2012년부터 선대 대형화와 노선 합리화로 원가경쟁력을 확보해 이익을 낸 때문이었다. 그러던 것이 한진해운이 흑자로 돌아선 지난 해 3분기 7.2%포인트로 격차가 줄었고 지난 1분기엔 3.4%포인트까지 좁혀졌다. 글로벌 해운사들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장기 업황 침체로 어려움을 겪어 왔으나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저유가' 바람을 타고 경영환경이 전반적으로 호전된 상태다.

CAP스탁론에서는 연 3.1%의 최저금리로 연계신용대출을 통하여 거래할 수 있다. 또한 증시가 하락하면서 증권사 신용대출 반대매매가 임박한 고객의 경우 해당 주식을 팔지 않고 연 3.1% 저금리로 대환상품을 이용할 수도 있다.

해당 종목에 대해 한종목 100% 집중투자, ETF 거래가 가능하며, 마이너스 통장식으로 타사보다 좀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CAP스탁론은 키움증권, 하나대투증권, 우리투자증권, 유안타증권(구, 동양증권), 대우증권, KB투자증권, 현대증권, 유진투자증권, LIG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 SK투자증권, NH농협증권 등 국내 메이저 증권사에서 이용할 수 있다.

CAP스탁론의 상품관련 문의사항은 1661-4897 로 전화하면 상담원을 통하여 자세히 확인 할 수 있다. 최근에 문의가 많은 종목으로는 대성홀딩스(60,800 -0.98%), 아모레G(42,450 -2.86%), 고려제강(25,900 -2.08%), 삼성생명(65,800 -1.64%), 아이즈비전(3,710 -2.50%), 씨앤비텍, 아세아(133,500 -1.48%), 에코에너지(7,830 +0.38%), 동부화재(62,800 -1.41%), 신성델타테크(12,300 -2.77%), 이노와이어리스(37,150 -1.98%), 세아베스틸(17,050 -1.73%), 흥구석유(7,880 -1.62%), 씨에스윈드(48,400 0.00%), 벽산(3,570 0.00%), 보령제약(11,550 -2.53%), 선진(12,850 -0.77%), 엔씨소프트(434,000 -0.34%), 솔브레인(26,250 -2.78%), 휴맥스(4,375 -3.10%) 등이 있다.

- 연 3.1% 업계 최저금리

- 최고 3억원, 본인자금의 300%까지

- 한종목 100% 집중투자

- 미수/신용대환대출

- ETF등을 포함한 1500개 종목 거래 가능

※ CAP스탁론 상담센터 : 1661-4897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