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대 그룹이 설립한 해외 계열사의 23%가 중국에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8일 기업분석 전문업체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10대 그룹은 총 91개국에 2055개의 해외 법인을 두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외 법인이 가장 많은 국가는 중국으로, 총 470개(23%) 해외 계열사가 진출했다.

중국에 가장 많은 계열사를 두고 있는 그룹은 롯데와 SK였다. 두 그룹은 각각 84개의 중국 법인을 두고 있다. 롯데는 그룹 전체 250개 해외 계열사 중 33.6%, SK는 284개 해외 법인 중 29.6%가 중국에 있다.

LG와 삼성도 중국에 각각 81곳, 80곳의 현지법인을 세웠다. 두 그룹 모두 미국 내 해외계열사(LG 33곳·삼성 54곳)보다 중국 현지법인이 많았다. 두산·GS(각 24개), 한진·현대중공업(각 12개)도 중국에 계열사를 둔 것으로 확인됐다.

두 번째로 해외 계열사가 많은 나라는 미국이었다. 10대 그룹 전체적으로는 300곳(14.7%)의 해외 계열사가 미국에 있었다. 그룹별로는 현대자동차가 268개 중 55곳(20.5%)을 미국에 운영 중이다. 한화의 경우 미국 내 계열사(54개) 수가 중국(17개)의 3배가 넘었다. 이어 홍콩(85곳), 캐나다(73곳), 싱가포르(64곳), 일본(63곳), 인도네시아(57곳) 등의 순으로 해외 법인이 많았다.

최근 유로존 탈퇴 위기에 직면한 그리스에 진출한 곳은 삼성(2곳), LG(1곳)의 3개 법인에 불과했다. 유럽에서 국가 부채비율이 높은 편인 이탈리아에는 16개 해외법인이 있고, 포르투갈과 스페인에는 각각 5개와 18개의 10대 그룹 계열사가 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