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스는 설진영 각자 대표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 이찬진 단독 대표이사(사진) 체제로 변경됐다고 30일 공시했다.

이찬진 포티스 대표이사

이찬진 포티스 대표이사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포티스는 차세대 한-중 전자상거래 플랫폼을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의 유망 중소기업을 중국에 소개하고 중국의 저렴한 제품을 국내 소비자에게 연결, 중소기업 회생 및 소비자 권익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중국 유통회사 진쥐청, 스미다파이브 등 유통망과 상품라인을 추가로 확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3Ca%20href%3D%22mailto%3Ablooming%40hankyung.com%22%3Eblooming%40hankyung.com%3C%2Fa%3E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