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내놓은 재정보강정책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박근혜정부 출범 후 두번째 추경이 편성된다. 이번 추경이 10조원 이상이라고 가정할 경우 현 정부 들어 추경 규모는 30조원에 육박한다. 정부는 2013년 경기침체와 세수결손을 이유로 17조3000억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한 바 있다.

경제를 살리기 위해 쏟아부은 돈은 추경뿐만이 아니다. 최 부총리는 세월호 참사로 침체된 경기를 살리기 위해 취임 직후 46조원이 넘는 재정을 편성하며 확장적 재정정책을 폈다. 이 가운데 지난해 투입한 돈만 30조원이 넘는다. 올해도 대규모 적자예산을 편성했다. 그러나 지난 1년간 경제지표는 오히려 더 악화됐다. 지난해 3분기 성장률은 전기 대비 0.8%에 그쳤고 4분기엔 0.3%로 내려앉았다.
추경 효과, 지난 성적표는?…내 투자자금은 어떻게 활용할까?

이같은 상황에서 15조원 규모의 재정보강대책도 경제지표를 획기적으로 개선시키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다만 메르스와 가뭄 피해에 대응할 수 있는 정도는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신민영 LG경제연구소 거시경제연구부문장은 “메르스 사태가 성장률에 얼마나 영향을 줄지 정확히 추정하긴 어렵지만, 0.2~0.3%포인트 정도라는 분석이 나온다”면서 “이번 재정보강대책으로 그 정도의 성장률 감소분은 상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CAP스탁론에서는 연 3.1%의 최저금리로 연계신용대출을 통하여 거래할 수 있다. 또한 증시가 하락하면서 증권사 신용대출 반대매매가 임박한 고객의 경우 해당 주식을 팔지 않고 연 3.1% 저금리로 대환상품을 이용할 수도 있다.

해당 종목에 대해 한종목 100% 집중투자, ETF 거래가 가능하며, 마이너스 통장식으로 타사보다 좀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CAP스탁론은 키움증권, 하나대투증권, 우리투자증권, 유안타증권(구, 동양증권), 대우증권, KB투자증권, 현대증권, 유진투자증권, LIG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 SK투자증권, NH농협증권 등 국내 메이저 증권사에서 이용할 수 있다.

CAP스탁론의 상품관련 문의사항은 1661-4897 로 전화하면 상담원을 통하여 자세히 확인 할 수 있다. 최근에 문의가 많은 종목으로는 에프엔씨엔터(6,660 -3.34%), SM C&C(4,365 -3.64%), 유비쿼스(19,200 -0.26%), S&T중공업(8,400 -3.34%), 노루홀딩스(11,700 -0.85%), 포스코 ICT(6,140 -2.23%), 부스타(5,960 -2.13%), 삼부토건(2,120 -1.17%), 큐에스아이(15,050 -2.27%), 제일테크노스(7,440 -5.34%), 테라세미콘, 태원물산(5,400 -0.55%), 우주일렉트로(30,800 -1.91%), 케이에스씨비, 에스씨디(2,645 -2.76%), 엠제이비, 삼영엠텍(4,870 -4.88%), LG화학(539,000 -0.74%), 바이오톡스텍(8,660 -6.07%), 전파기지국(3,400 -2.86%) 등이 있다.


- 연 3.1% 업계 최저금리

- 최고 3억원, 본인자금의 300%까지

- 한종목 100% 집중투자

- 미수/신용대환대출

- ETF등을 포함한 1500개 종목 거래 가능


※ CAP스탁론 상담센터 : 1661-4897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