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희종 하나대투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우리나라의 경우 가격 메리트가 있고 다른 신흥국에 비해 재무 안전성도 괜찮은 편"이라며 "신흥국을 투자한다면 빼놓을 수 없기 때문에 외국인 자금이 유입될 수밖에 없지만 자금 자체가 액티브하게 들어오고 있지 않기 때문에 한국 증시나 경제에 대해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결론내리긴 힘들다"고 밝혔다.
노근환 한국투자증권 투자전략부서장도 "외국인들은 2월부터 펀더멘털이 나쁘지 않은 이머징을 위주로 주식 매수를 펼치고 있다"며 "이는 한국이 좋아서라기보다는 위험자산 선호에 따른 것으로 '바이코리아'가 아닌 '바이주식'"이라고 분석했다.

향후 증시의 향방에 대해서는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지속되는 달러 강세에 따라 잠시 조정을 받을 가능성이 있지만 다시 2000선을 넘길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ECB의 QE가 이제 시작단계인 만큼 외국계 자금이 계속 유입될 것이기 때문이다. 김학균 KDB대우증권 투자전략팀장은 "현재 유동성 공급 주체가 유럽계 자금이다 보니 당분간 효과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점진적으로 상승하며 1950 내외에서 교두보가 마련되고 2000을 살짝 넘기는 그림은 기대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CAP스탁론에서는 연 3.1%의 최저금리로 연계신용대출을 통하여 거래할 수 있다. 또한 증시가 하락하면서 증권사 신용대출 반대매매가 임박한 고객의 경우 해당 주식을 팔지 않고 연 3.1% 저금리로 대환상품을 이용할 수도 있다고 한다.

해당 종목에 대해 한종목 100% 집중투자, ETF 거래가 가능하며, 마이너스 통장식으로 타사보다 좀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CAP스탁론은 키움증권, 하나대투증권, 우리투자증권, 유안타증권 (구 동양증권), 대우증권, KB투자증권, 현대증권, 유진증권, LIG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 SK투자증권 등 국내 메이저 증권사에서 이용할 수 있다.
유럽은행(ECB) 양적완화(QE), 국내 외국인 매수우위

CAP스탁론의 상품관련 문의사항은 ☎ 1644-1896 로 전화하면 상담원을 통하여 자세히 확인 할 수 있다. 이외에도 YG PLUS(8,280 -2.24%), 신세계건설(29,700 -4.19%), 에넥스(2,350 -4.86%), 성신양회(10,600 -2.75%), 모나미(4,070 -3.90%), 동방(3,565 -4.81%), 국동(2,320 -2.32%), 주연테크(1,105 -5.96%), 성문전자(2,225 -5.32%), 한익스프레스(5,130 -9.20%), JW홀딩스(3,215 -6.13%), 한신공영(14,950 -6.56%), 삼영전자(10,300 -2.83%), 진흥기업(1,945 -3.71%), 사조산업(40,850 -4.44%), 조광페인트(7,920 -3.30%), 신풍제지(2,080 -8.37%), 유성기업(2,910 -5.37%), 이월드(1,940 -4.67%), DRB동일(4,785 -3.92%) 등 문의가 많다고 한다.


- 연 3.1% 업계 최저금리

- 최고 3억원, 본인자금의 300%까지

- 한종목 100% 집중투자

- 미수/신용대환대출

- ETF등을 포함한 1500개 종목 거래 가능


※한경닷컴CAP스탁론 상담센터 : 1644-1896

바로가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