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네트웍스(9,470 0.00%)는 26일 목걸이형 단말을 착용한 아이들의 정보가 실시간으로 스마트기기에 전송돼 애플리케션으로 안전관리가 가능한 사물인터넷(IoT) 보육안전서비스 '항상 내 옆에'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주요 서비스는 실시간 인원파악을 통한 안전관리다. 소풍 견학 등 외부 활동시 집단 이탈 등의 위험상황에 대한 경고 알림으로 아이들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가정에서는 놀이공원이나 대형마트 등 복잡한 공간에서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으로 아이들의 위치 파악이 가능하다.

어린이집과 등하교 통학버스 내에 설치된 CCTV를 기반으로 아이들의 생활모습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도 있다.

특히 '항상 내 옆에'는 착용형 목걸이와 스마트기기만 있으면 별도의 통신비가 부과되지 않는다. 때문에 유치원 및 어린이집에서 비용 부담 없이 아이들의 안전관리가 수월해질 것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민병곤 다산네트웍스 부사장은 "최근 학교나 학원, 유치원 및 어린이집 등에서 아이들의 안전에 대한 걱정이 높아짐에 따라 이를 해소할 수 있는 IoT 서비스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며 "다산네트웍스의 통신기술에 스마트한 아이디어를 더해 안전하고 행복한 보육환경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다산네트웍스는 지난해 말에도 무선랜(WiFi) 인프라에 CCTV, 착용형 기기 등을 연동한 학교 내 자녀안심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