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인수합병(M&A) 자금을 조달해주고 수수료를 받는 인수금융 시장이 급팽창하고 있다.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기업들이 선제적 구조조정을 본격화하면서 매물로 나오는 계열사나 지분이 크게 늘고 있어서다.

현재 마무리 절차를 밟고 있는 M&A는 인수가격이 3조9000억원 규모인 한라비스테온공조와 1조600억원 규모인 팬오션이다. 한라비스테온을 인수하는 한앤컴퍼니와 한국타이어는 인수금융을 통해 1조8000억원의 자금을 조달할 예정이다. 팬오션을 인수하는 하림그룹과 JKL파트너스도 4400억원을 마련할 계획이다. 두 개만 2조2000억원이다. 평균 인수금융 규모인 5조원의 절반에 달한다.

아직 진행 중인 M&A도 많다. KT렌탈, 금호산업이 대표적이다. 향후 씨앤앰(매각 예상 금액 2조원), 동양시멘트(8000억원), 쌍용양회공업(6000억원) 등도 줄줄이 매물로 나올 예정이다. 금호산업, 동양시멘트, 쌍용양회는 각각 인수금융 규모만 3000억~4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최대 변수는 국내 2위 대형 할인마트 홈플러스가 매물로 나올 경우다. 회사 측은 매각 자체를 부인하고 있지만, 업계에선 2조~3조원의 인수금융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