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스트로는 계열사 아이스트로를 경영 합리화를 위해 흡수합병하기로 했다고 28일 공시했다.

합병비율은 엘스트로와 아이스트로 간 1대 0이다. 합병 후 소멸법인인 아이스트로는 엘스트로의 100% 자회사로 무증자 방식의 합병이다.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