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7일로 후강퉁(상하이와 홍콩증시 간 교차거래) 시행 한 달을 맞는다. 한국 투자자들은 중국 상하이A주에 2200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투자 규모가 하루 평균 110억원대로, 당초 예상보다 많지는 않다. 후강퉁 시행 직후 중국 증시가 초강세를 보이자, 투자자들이 ‘신중 모드’를 보인 때문으로 전문가들은 풀이했다. 중신증권(65.6%)을 비롯 초상은행 핑안보험 등 한국 투자자들이 많이 산 종목은 20~60%대로 급등했다
韓 개인 투자자, 후강퉁 종목 2200억원 투자

국내 후강퉁 투자자는 개인이 주를 이루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형 기관은 위안화 적격해외기관투자가(RQFII)로 이미 중국 본토 투자를 해왔기 때문이다. 전진호 유안타증권 온라인기획팀장은 “억대 금융자산을 보유하고 있는 개인 투자자들이 포트폴리오의 10~15%를 상하이A주로 채운 경우가 꽤 있다”고 말했다. 후강퉁 투자는 ‘장기전’으로 임해야 한다는 인식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후강퉁 시행 첫날 장 마감 전 1일 한도(130억위안)를 소진하며 달아올랐던 분위기는 진정되고 있다. 지난주 평균 1일 한도 소진율은 11.86%로, 하루 한도의 약 12%만 순매수 됐다는 뜻이다. 조지연 신한금융투자 해외주식팀장은 “1일 한도 소진율은 낮아졌지만 국내 투자자들은 여전히 매수 우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CAP스탁론에서는 연 3.1%의 최저금리로 연계신용대출을 통하여 거래할 수 있다. 또한 증시가 하락하면서 증권사 신용대출 반대매매가 임박한 고객의 경우 해당 주식을 팔지 않고 연 3.1% 저금리로 대환상품을 이용할 수도 있다고 한다.

해당 종목에 대해 한종목 100% 집중투자, ETF 거래가 가능하며, 마이너스 통장식으로 타사보다 좀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CAP스탁론은 키움증권, 하나대투증권, 우리투자증권, 유안타증권 (구 동양증권), 대우증권, KB투자증권, 현대증권, 유진증권, LIG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 SK투자증권 등 국내 메이저 증권사에서 이용할 수 있다.

CAP스탁론의 상품관련 문의사항은 ☎ 1644-1896 로 전화하면 상담원을 통하여 자세히 확인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쌍방울(719 -0.83%), 케이비부국위탁리츠, 대현(3,095 -8.43%), STX(4,820 -1.53%), 이수화학(17,650 +14.98%), 엔케이, 영흥철강(1,150 -1.29%), 동부제철(14,350 -2.38%), 아비스타(1,150 -1.29%), IB월드와이드(2,240 +2.28%), 대유에이텍(1,305 -1.51%), 새론오토모티브(6,060 0.00%), 동원시스템즈(68,000 -3.55%), 상신브레이크(4,215 -1.98%), 미래산업(14,250 0.00%), 남선알미늄(3,970 +2.32%), 디아이씨(6,270 +9.04%), SG세계물산(751 0.00%), 신성에프에이, 아남전자(2,560 -0.58%) 등 문의가 많다고 한다.

- 연 3.1% 업계 최저금리
- 최고 3억원, 본인자금의 300%까지
- 한종목 100% 집중투자
- 미수/신용대환대출
- ETF등을 포함한 1500개 종목 거래 가능

※한경닷컴CAP스탁론 상담센터 : 1644-1896

바로가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