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선박 인도량에서 중국을 제친 것은 2009년 이후 처음이다. 조선업계에서는 수주 실적과 함께 조선소 경쟁력을 판단하는 중요한 평가 항목으로 인도 실적을 들고 있다. 선가를 내리고 수익성을 포기하면 수주목표는 채울 수 있지만 인도 실적은 선주들이 원하는 납기와 품질을 맞춰야만 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조선소의 경쟁력을 판단하는 가장 명확한 잣대가 된다.

한국은 2009년까지 중국을 앞섰으나 2010년부터 중국에 뒤지기 시작해서 2011년까지 격차가 더욱 벌어졌다. 그러다가 지난해 한국 1121만2000CGT, 중국 1156만7000CGT으로 다시 차이를 좁히기 시작해 올해 역전에 성공했다. 선박 수주량 기준으로는 올 들어 9월까지 중국이 1320만CGT로 1위, 한국이 850만CGT로 2위다. 일본이 570만CGT로 뒤를 잇고 있다.
한국 조선업계, 기술로 중국 앞서

CAP스탁론에서는 연 3.2%의 최저금리로 연계신용대출을 통하여 거래할 수 있다. 또한 증시가 하락하면서 증권사 신용대출 반대매매가 임박한 고객의 경우 해당 주식을 팔지 않고 연 3.2% 저금리로 대환상품을 이용할 수도 있다고 한다.

해당 종목에 대해 한종목 100% 집중투자, ETF 거래가 가능하며, 마이너스 통장식으로 타사보다 좀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CAP스탁론은 키움증권, 하나대투증권, 우리투자증권, 유안타증권 (구 동양증권), 대우증권, KB투자증권, 현대증권, 유진증권, LIG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투자증권, SK투자증권 등 국내 메이저 증권사에서 이용할 수 있다.

CAP스탁론의 상품관련 문의사항은 ☎ 1644-1896 로 전화하면 상담원을 통하여 자세히 확인 할 수 있다. 이외에도 오리온(16,950 +0.30%), OCI(145,500 +5.05%), 삼성전기(182,000 +1.96%), SK이노베이션(251,500 +1.00%), GS(44,800 +2.52%), GS리테일(33,550 -0.15%), 현대중공업(102,500 +0.49%), 삼성생명(72,400 0.00%), 현대미포조선(69,700 -1.41%), 롯데케미칼(257,500 +0.59%), 대우조선해양(25,900 -3.18%), 대림산업(70,700 +0.28%), 엔씨소프트(583,000 -2.18%), LG화학(770,000 +1.18%), 현대제철(48,700 +0.10%), 삼성중공업(6,150 +0.16%), 금호석유(194,500 0.00%), 한국가스공사(41,850 +3.59%) 등 문의가 많다고 한다.


- 연 3.2% 업계 최저금리
- 최고 3억원, 본인자금의 300%까지
- 한종목 100% 집중투자
- 미수/신용대환대출
- ETF등을 포함한 1500개 종목 거래 가능

※ 한경닷컴CAP스탁론 상담센터 : 1644-1896
바로가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