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자유무역협정(FTA) 타결로 중국 수출 물량이 늘어날 것이란 기대감에 국내 '밥솥 3인방'이 일제히 급등세다.

11일 오전 9시33분 현재 쿠쿠전자(132,000 +0.38%)는 전날보다 9.57% 오른 20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고, 리홈쿠첸(3,840 -1.66%)은 장중 한때 상한가(가격제한폭)로 치솟기도 했다. PN풍년(5,690 -7.33%)의 경우 상한가를 유지하고 있다.

이들 밥솥주(株)는 중국 관광객들로부터 큰 인기를 모으며 중국 내수 소비주로 분류, 이번 FTA 타결이 향후 외형 증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증권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