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성린 의원, 개정안 발의 예정
연봉 5000만원 이하의 근로소득자만 들 수 있던 소득공제 장기펀드(소장펀드)의 가입자격을 8000만원 이하 소득자로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1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나성린 새누리당 의원은 소장펀드 가입자격을 현행 총급여 5000만원에서 8000만원까지의 근로소득자로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다음주 초 대표 발의할 계획이다. 이 법안 개정안이 통과되면 가입 대상 근로자가 내년부터 100만명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소장펀드는 서민들의 자산 형성과 장기 투자를 돕고 주식시장 발전을 촉진한다는 취지로 지난 3월 도입됐다. 연간 600만원(월 50만원) 한도로 납입하면 40%(최대 240만원)까지 소득공제 혜택을 주는 게 특징이다. 하지만 연간 3조원가량 소장펀드로 유입될 것이란 당초 예상과 달리 지금까지 약 1200억원만 유입되는 데 그쳤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저축·투자 여력이 있는 근로자들은 자격이 없고, 연봉이 적은 근로자들은 저축할 여유가 없다”며 “일본처럼 일정액 한도 내에서 자격제한 없이 세제 혜택을 주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번 개정안은 가입자격 확대뿐만 아니라 기존 가입자의 연봉이 최대 1억원으로 높아질 때까지 소득공제를 계속해서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다만 가입 후 소득이 1억원을 넘으면 세제 혜택이 없어지는 구조다.

정부도 소장펀드의 가입자격 확대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 분위기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투자자 혜택이 커지는 것은 물론 세수 확보 측면에서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조재길/오상헌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