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자산운용은 지난 6월 상장한 KStar 일본레버리지(H) 상장지수펀드(ETF)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상장일인 지난 6월16일 27만2656주 거래를 시작으로 거래량이 꾸준히 증가하면서 최근 1주일 평균 거래량은 116만주에 이르고 있다. 거래대금 기준으로 국내 상장된 161개 ETF 중 10위에 해당한다.

일본 주식시장이 우리나라 주식시장보다 변동성이 높은데다 일간수익률의 두 배로 연동돼 적극적인 수익추구가 가능하며, ETF의 특성상 당일 매매차익에 대해서는 과세되지 않는 점이 장점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일본시장의 경우 국내시장과 거래시간대가 동일해서 투자자들의 접근이 용이한 점도 관심이 늘고 있는 이유로 꼽았다.

문경석 KB자산운용 퀀트운용본부 상무는 "단기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투자자들에게는 국내 대표 레버리지 ETF인 코스피200 레버리지 ETF와 함께 일본 레버리지 ETF를 보완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