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신권을 중심으로 기관이 매물을 쏟아내며 국내 증시가 하락 반전한 23일 '2014 삼성 SMART TV배 한경스타워즈' 참가자들의 수익률도 주춤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기관과 개인 매도에 오후 들어 하락 반전하며 0.03% 약보합으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도 나흘 만에 내림세로 돌아서며 0.32% 떨어졌다.

2분기 기업들의 실적발표를 앞둔 상황에서 관망세를 취한 참가자들이 많았다. 전체 참가자들의 총 수익률은 하루 동안 0.72% 뒤로 밀렸다.

김한상 우리투자증권 테헤란로 WMC 대리는 이날 홀로 2%포인트가 넘는 수익률을 올리며 가장 돋보였다.

그는 보유 중인 사료전문업체 고려산업(4,365 +1.51%)이 이날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으며 389만 원의 평가이익을 거뒀다.

김 대리는 이날 화장품원료 업체인 에이씨티(4,480 0.00%)를 평균 매입단가 1만4913원에 750주 신규매수했다.

그는 "원화 절상으로 인해 수출 관련 기업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앞으로 곡물 등 원재료 가격 인하와 원화 절상으로 인해 그 동안 저평가 받던 업종에 투자를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우 대신증권 종로지점 대리도 이날 0.82%포인트 수익률을 개선시켰다.

최 대리는 이날 매매를 하지 않았지만 보유 중인 OCI머티리얼즈(353,100 -1.81%)팜스코(8,320 +1.96%)가 각각 4%대와 2%대 상승하며 수익률을 끌어올렸다.

2014 한경 스타워즈 홈페이지에서 매매내역을 무료로 볼 수 있다.

[한경스타워즈] 중계방송 및 실시간 매매내역 보러가기
http://starwars.hankyung.com/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