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장 테마주 살펴보니

정몽준, 공식 출마선언하자 현대통신 저점대비 200% 뛰어
박원순주 모헨즈, 4월 이후 여론조사 앞서자 꾸준히 상승
시세조종 등 불공정 거래 많아…금감원 "테마주 예의주시"
정치테마株 또 기승…지지율따라 '출렁'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인) 테마주’가 어김없이 화제다. 지지율 여론조사 결과나 정치 이슈가 불거질 때마다 특히 서울시장 후보 테마주가 출렁인다. 전문가들은 실적 근거가 빈약한 정치 테마주는 ‘거품’이라고 경고하지만 일거에 투자차익을 챙길 수 있다는 ‘달콤한 유혹’이어서 입질이 끊이지 않는다.

◆초반 앞서간 정몽준 테마주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요즘 가장 뜨거운 정치 테마주는 정몽준 새누리당 서울시장 후보 관련주인 코엔텍과 현대통신(9,380 +0.75%)이다. 코스닥 폐기물처리업체 코엔텍은 현대중공업(110,500 +0.45%)이 2대 주주다. 정 후보는 현대중공업의 대주주다. 코스닥 홈네트워크업체인 현대통신은 현대건설 사장을 지낸 이내흔 씨가 대표란 이유로 ‘정몽준 테마주’로 분류된다.

반년 전만 해도 잠잠했던 이들 회사 주가는 정 후보의 서울시장 출마가 가시화되면서 급등했다. 정 후보가 출마를 공식 발표한 지난 2월26일, 코엔텍은 4000원을 찍으며 지난해 11월15일 대비 주가가 두 배 이상 올랐다. 이날 현대통신은 5090원을 넘기며 저점(지난해 10월4일) 대비 200% 이상 뛰었다.

지난달 7일 여론조사 결과 정 후보가 43.8%로 박 시장(42.7%)을 역전한 게 재확인되자 현대통신은 장중 5570원의 최고점을 기록했다. 코엔텍도 4310원으로 9% 급등했다.

◆지지율 덫에서 벗어난 박원순주

박원순 테마주도 마찬가지다. 지난 3월26일 박 시장이 정 후보에게 역전당한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다음날 코스닥 레미콘업체인 모헨즈(4,930 +0.72%) 주가가 6% 이상 떨어졌다. 이 회사 김기수 대표가 박 시장이 몸담았던 아름다운재단에서 운영이사로 일한 적이 있어 모헨즈는 박원순 테마주로 꼽힌다. 휘닉스홀딩스도 이날 장중 최저점인 2655원을 기록했다. 휘닉스홀딩스는 박 시장과 경기고 동창인 홍성규 회장이 이끄는 보광그룹 계열 광고대행업체다.

세월호 침몰 사건 이후 판세는 다시 역전됐다. 막내아들의 ‘미개인’ 발언으로 정 후보가 공개 사과를 한 지난달 21일 정몽준주는 10% 이상 급락했다. 반면 박원순주인 모헨즈와 휘닉스홀딩스는 각각 13%, 5% 상승했다. 정 후보는 지난 12일 새누리당 경선후보로 최종 당선됐지만 그 효과는 하루도 못 갔다.

◆금융당국 “정치테마주 주시”

증시 전문가들은 정치테마주는 실제 연관관계가 모호하고 실적과 무관하게 투자가 이뤄지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말한다. 거품이 꺼지면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손실을 안기는 경우가 다반사였기 때문이다. 2012년 대선을 앞두고 박근혜·문재인·안철수 등 유력 후보 관련 테마주로 묶인 147개 종목은 그해 9월 최고 62.2%까지 상승했던 수익률이 대선 전날 0.1%까지 폭락했다.

금융감독원 조사 결과 2012년 대선 테마주 147개 중 49개(33.3%) 종목에서 불공정 거래 혐의가 적발됐다. 차종엽 금감원 테마기획조사팀장은 “정치테마주의 주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