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코스피 상장사들이 벌어들인 순이익은 줄었지만 주주들에게 푼 배당금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거래소가 12월 결산법인 코스피 상장사 440개사를 대상으로 배당 현황을 집계 분석한 결과 지난해 배당금 총액은 전년 대비 1.52% 늘어난 11조6232억원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55조1019억원으로 17.48% 줄었다.

배당성향은 전년보다 3.94%포인트 높아진 21.09%로 집계됐다. 배당성향은 배당금 총액을 당기순이익으로 나눈 값이다. 당기순이익 대비 얼마나 많은 배당금을 제공했는지를 보여준다.

외국인이 받아간 배당금도 많아졌다. 지난해 외국인 배당금 총액은 2012년 4조1271억원보다 5.57% 늘어난 4조3572억원이었다. 전체 배당금의 37.49%를 차지했다.

코스피 상장사 중 삼성전자(51,600 +1.18%)의 배당금이 2조1569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중 외국인에게 돌아간 배당금은 1조447억원으로 48.44%의 비중을 나타냈다. SK텔레콤(244,500 +1.24%)(6663억원) 포스코(220,000 -0.23%)(6331억원) 현대차(123,500 -0.80%)(5344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배당성향이 가장 높은 회사는 SJM홀딩스(3,245 +0.62%)로 조사됐다. 이 회사의 배당성향은 1184.35%로 당기순이익의 약 12배에 달하는 돈을 배당금으로 풀었다. SJM홀딩스는 지난해 20억3300만원을 배당했다. 덕양산업(1,180 0.00%)삼화콘덴서(44,950 -0.77%)도 각각 951.88%, 684.35%의 배당성향을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 외국기업과 스팩(기업인수목적회사), 상장폐지법인은 제외됐고, 배당금 총액은 분기·중간배당과 우선주 배당금을 포함했다.

한경닷컴 정혁현 기자 chh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