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황악화에 불가피"…구조조정 확산에 업계 촉각

삼성증권이 임원 6명을 줄이고 근속 3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는다.

지점 수와 규모도 줄이기로 했다.

증권업황 침체가 장기화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이미 지난해 구조조정을 했던 다른 증권사들도 추가 구조조정에 나설지 주목된다.

김석 삼성증권 사장은 11일 사내 방송을 통해 경영현안을 설명하면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구조조정 방향을 밝혔다.

김 사장은 "어려운 시장환경으로 증권업 자체가 저성장, 저수익 산업화되는 상황에 직면했고 고객 거래행태도 온라인과 모바일 금융거래 확산으로 크게 변화하고 있어 점포와 인력운영 면에서 새로운 개념의 영업전략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와 같은 상황이 지속될 경우 적자를 넘어 회사 자체의 존립이 위협받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회사의 미래와 비전 달성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으로, 특단의 경영 효율화 조치를 단행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사장은 경영 효율화 조치로 임원 6명을 감축하는 동시에 근속 3년차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희망자에 대해선 투자권유 대행인 전환을 추진하는 방안을 내놨다.

희망퇴직 인원은 300~500명 정도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증권은 감축 대상 임원 6명 중 5명에 대해서는 보직을 면했고 나머지 1명은 삼성카드로 보내기로 했다.

삼성증권의 임원이 30명가량인 점을 감안하면 20%가량이 감축된 것이다.

희망퇴직 조건은 직급과 연차를 동시에 고려해 합산하는 방식을 택했다.

직급별 퇴직금을 보면 부장 1억8천500만원, 차장 1억5천만원, 과장 1억2천만원, 대리 6천만원, 주임 4천만원, 사원 2천500만원이다.

또 연차로는 20년 이상 7천만원, 15년 이상 5천500만원, 10년 이상 4천만원, 5년 이상 2천500만원 등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부서장을 하다가 보직이 없어진 지 2년 이내인 경우에는 2천만원을 더 준다.

이에 따라 근속 20년 이상 부장이면 2억5천500만원을 받을 수 있고 '면보직 부서장'의 조건까지 해당하면 2억7천500만원까지 수령할 수 있는 구조인 셈이다.

지난해 말 현재 직원 현황을 보면 부장급은 291명, 차장급은 495명, 과장급 454명, 대리급 611명, 주임급 601명, 사원급 261명이다.

삼성증권은 또 대형지점을 강화하는 동시에 점포 간 인접성 등을 고려해 점포 수 감축과 점포 면적 축소도 병행한다.

전체 100개 안팎의 지점·브랜치 중에 25%가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임원 경비 35%를 삭감하고 임원의 이코노미석 탑승을 의무화하는 극한의 비용절감책도 추진키로 했다.

삼성증권은 지난해 7월에도 100여명을 삼성생명 등 관계사로 보내는 방식으로 인력을 줄인 데 이어 지난해 연말에도 전직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수십명을 내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임직원 규모는 2011년 말 3천280명에 달했으나 업황 악화에 따라 2012년 말 3천102명, 지난해 말 2천772명으로 줄었다.

삼성증권은 2012회계연도(2012년 4월~2013년 3월)에 영업이익 2천375억원, 당기순이익 1천807억원의 실적을 냈지만 2013회계연도(4~12월)에는 각각 387억원, 240억원으로 악화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princ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