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의 2대 주주인 다국적 승강기업체 쉰들러 홀딩 AG가 현대엘리베이터의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유상증자 시 부여되는 신주 인수권도 처분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쉰들러는 3일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어 "현대엘리베이터가 계획하는 유상증자는 회사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이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