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보유주식 평가액이 가장 크게 늘어난 주식부자는 이해진 네이버 의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유주식 평가액 증가율 2위도 네이버 창업멤버인 이준호 NHN엔터테인먼트 회장이 차지했다.

모바일메신저 '라인'의 선전과 NHN의 분할 재상장 성공으로 '대박'을 터뜨린 결과다.

2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해진 의장이 보유한 네이버 외 1개사의 지분평가액은 지난 19일 종가 기준 1조1925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5074억원보다 무려 6751억원(133.0%)이 늘어난 금액이다.

이해진 의장에 이어 이준호 회장의 보유주식 가치 평가액이 4086억원에서 9522억원으로 5436억원(133.0%) 증가해 2위를 차지했다.

두 사람의 주식갑부 순위도 작년 29위와 37위에서 15위와 16위로 각각 14계단과 21계단 뛰어올랐다.

3위는 최태원 SK그룹 회장(5038억원·25.7%), 4위는 정몽진 KCC 회장(3046억원·54.88%)이었다.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도 지분평가액이 2717억원(26.61%) 늘어 5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