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거래절벽에 수수료 수입 급감

거래소·예탁결제원 등 유관기관도 '직격탄'
금투협·자본시장硏, 증권사 지원 줄어 비상
< 코스피 2000 또 무너져 > 코스피지수가 10일 원화 강세에 따른 국내 수출기업 실적 하락을 우려한 외국인들의 순매도 공세로 6.93포인트 떨어진 1993.45에 마감했다. 증권업계는 주요 수익원인 주식거래 수수료 수입이 급감하면서 인력 구조조정 등 ‘긴축경영’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 코스피 2000 또 무너져 > 코스피지수가 10일 원화 강세에 따른 국내 수출기업 실적 하락을 우려한 외국인들의 순매도 공세로 6.93포인트 떨어진 1993.45에 마감했다. 증권업계는 주요 수익원인 주식거래 수수료 수입이 급감하면서 인력 구조조정 등 ‘긴축경영’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주식거래가 크게 줄면서 증권시장 ‘생태계’가 위기를 맞고 있다. 증권사는 물론 수입의 상당 부분을 거래수수료에 의존하는 한국거래소 예탁결제원 등 유관기관들도 이익이 급감해 초긴장이다. 이들 기관에서 예산 지원을 받는 자본시장연구원과 금융투자협회의 내년 살림살이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증시 생태계 붕괴로 직접 자금조달의 안정적 인프라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면 기업 경쟁력이 훼손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구조조정 이제 시작

[흔들리는 '증시 생태계'] 부실 증권사 강제 M&A說…대리급 이하 직원까지 '칼바람'

증권업계 구조조정은 이제 시작일 뿐 상당 기간 지속될 것이란 점에서 업계의 고민이 깊다. 부실 증권사에 대한 강제 인수합병(M&A), 구조조정설도 나돈다. 동양증권은 10일 40여명의 임원 중 20여명을 구조조정하기로 결정하고 보직해임 임원에게 통보했다. 유진투자증권은 직원 800명 중 약 40~50명을 명예퇴직시키는 구조조정을 진행 중이다. 한화투자증권은 전체 직원의 15%인 250명을 줄이고, 급여도 20% 삭감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KTB투자증권은 지난 10월 창사 이래 처음으로 100명을 감원했다. 전체 500명의 직원 중 20% 인력이다.

증권업계와 자본시장을 이끌 과장, 대리급 직원들도 예외 없다는 점에서 충격이 작지 않다. 신한금융투자는 10일 노동조합과 희망퇴직과 관련한 방안을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대리급 이하 직원도 원하면 희망퇴직시키기로 했다. 삼성증권은 명예퇴직 등으로 추가 구조조정이 필요하다는 내부 판단이지만, 최종 결정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치영 이트레이드증권 연구원은 “지금의 증권업 위기가 미국 일본 등 선진국들이 경험한 대대적인 구조 재편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미국의 1980년 상위 20위 증권사 중 1993년까지 살아남은 곳은 3개사에 불과했다.

전년 대비 반토막 난 증권사 실적 때문에 버티기 힘든 증권사들이 속출할 수밖에 없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62개 증권사의 2013회계연도 상반기(4~9월) 순이익은 총 95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5.8% 감소했다. 주식거래 감소로 전체 수익의 40% 수준을 차지하는 위탁매매 수수료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유관기관들도 “죽겠다”

거래소 예탁결제원 등의 매출(사업수익)도 주식거래에 목을 매기는 마찬가지다. 한국거래소의 작년 매출 중 거래수수료 비중은 74%, 예탁결제원은 32%대다. 예탁결제원의 채권등록수수료와 대차중개수수료 등 나머지 수수료 수입도 주식거래량에 영향을 받는다.

김진규 거래소 부이사장은 “올해 영업이익 400억원을 예상했는데, 11월부터 거래대금이 더 줄어 400억원 아래로 떨어질까 걱정”이라고 했다. 거래소 영업이익은 2011년만 해도 1722억원에 달했다. 김 부이사장은 “내년 자칫 사상 초유의 적자가 나지 않을까 걱정”이라며 한숨 쉬었다. 수익구조를 하루아침에 바꿀 수 없고 2조원에 달하는 이익잉여금도 결제적립금 등 명목이 붙은 게 많아 실제로 쓸 수 있는 돈이 제한적이라는 설명이다.

신재봉 예탁결제원 전략기획본부장은 “업황이 좋았을 때는 영업이익이 1000억원을 넘기도 했지만 올해는 200억원, 내년엔 30억~50억원으로 감소할 전망”이라며 고개를 떨궜다.

증시 생태계 끝단에 있는 금융투자협회와 자본시장연구원 등은 더욱 심각하다. 일부 중소 증권사와 운용사, 자문사 등이 올해 금투협 회비를 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본시장연구원은 거래소, 금투협, 코스콤 증권금융 등 유관기관, 증권사 10여곳에서 비용을 받는데 일부 증권사가 업황이 너무 어렵다는 이유로 돈을 못 내겠다거나 깎아달라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 먼저 살기’ 아우성

증권사와 유관기관 간 수수료 갈등도 수면 위로 불거졌다. 일부 증권사는 거래소가 국내 증권사에 제공하는 시세정보사용료를 낮춰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시세정보사용료는 증권사가 거래소의 실시간 정보를 받아 영업에 활용하는 대가로 낸다. 예탁원은 20년 동안 면제 또는 할인해온 외화증권에 대한 예탁결제 수수료를 내년부터 받기로 했다. 이 경우 해외 주식을 거래하는 투자자들은 내년에는 현행 수수료율보다 33%, 2016년에는 100% 인상된 수수료를 지급해야 한다. 개인들의 해외투자에 영향을 줄까봐 증권사 관련 부서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장규호/이태호/안대규 기자 daniel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