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가 3500억원 수준

마켓인사이트 9월11일 오후 6시59분

동부그룹의 물류 및 택배 계열사인 동부익스프레스가 중형 사모펀드(PEF)인 큐캐피탈(657 -6.81%)파트너스에 팔린다.

1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동부익스프레스의 모회사인 동부건설은 큐캐피탈을 동부익스프레스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인수가격은 3500억원을 조금 웃도는 수준이며 동부건설이 큐캐피탈의 펀드에 일부 금액을 후순위 투자하는 조건이 포함됐다.

매각대상은 동부건설이 보유한 지분 50.1%와 재무적 투자자(FI)인 가이아디벡스제일차유한회사가 갖고 있는 지분 49.9% 등 동부익스프레스 지분 100%다. 이에 따라 동부건설은 1400억원가량의 현금을 확보하게 됐다.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 동부익스프레스를 되사올 수 있는 조건(바이아웃 옵션)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익스프레스는 모회사인 동부건설의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5월 기업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왔다.

지난 7월3일 예비입찰을 거쳐 지난달 20일 끝난 본입찰에는 큐캐피탈 IBK투자증권 케이스톤 SC PE 등 4곳이 최종 도전장을 냈다.

동부익스프레스 매각 외에 동부건설은 올초 산업은행 주도로 매출채권유동화(ABL) 방식으로 2000억원을 조달했고, 서울 동자동 오피스 매각에 따른 2800억원의 현금유입을 앞두고 있다.

동부익스프레스 매각이 완료되면 동부건설은 약 620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하게 된다.

IB업계 관계자는 “전체 차입금이 8000억원 수준인 동부건설은 재무구조에 대한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영효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