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상장사들의 2분기 영업이익이 전기전자 업종과 의약품 업종의 선전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했다. 반면 코스닥 상장사의 영업이익은 지난해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상장법인 620개사의 개별 영업이익은 17조84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03% 증가했다. 매출액과 당기순이익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7%, 11.13% 늘어난 290조1636억원, 12조4003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코스닥 상장사 900개의 2분기 개별 영업이익은 1조655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09% 줄어들었다. 매출액은 28조5867억원으로 7.09% 늘어난 반면 당기순이익은 1조1372억원으로 10.96% 감소했다.

◆코스피, 전기전자·의약품 업종이 실적 개선 '견인'

코스피 상장사의 실적 개선은 전기전자 업종과 의약품 업종의 선전 덕분이다. 전기전자 업종에 속한 56개 코스피 상장사의 2분기 영업이익은 8조534억원. 전년 동기 대비 51.38% 증가했다.

삼성전자(71,100 +1.28%)가 전기전자 업종 이익 증가에 앞장섰다. 삼성전자의 2분기 개별 영업이익은 6조4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87% 늘었다. SK하이닉스(102,000 +2.00%)도 반도체 업황 호조로 1조88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기전자 업종 이익 개선에 힘을 보탰다. 모바일 기기와 반도체 등의 판매호조 덕을 톡톡히 봤다.

의약품 업종의 이익도 큰 폭으로 늘었다. 의약품 업종 33개사의 지난 2분기 개별 영업이익은 156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0.72% 증가했다. 지난해 4월 정부의 약가인하 이후 비용절감 등 내실 경영에 주력하면서 일년 만에 큰 폭의 이익 성장을 이뤘다.

의약품 업종 중 대웅제약(142,000 +0.35%)의 영업이익 개선이 두드러졌다. 대웅제약의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203.62% 증가했다. 보령제약(14,850 +2.41%)과 LG생명과학도 각각 1129.26%, 347.17% 영업이익이 증가해 눈에 띄었다.

반면 운수창고업은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 대한항공(31,350 -0.16%), 아시아나항공(24,000 -0.41%), 한진(35,050 +1.59%)해운 등 운수창고업 대형주들이 업황 부진으로 적자로 돌아선 탓이다. 전기가스업도 계절적 요인에 의한 수요 감소로 적자가 지속됐지만 손실 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었다.

코스피 상장사 중 반기보고서 '검토 의견거절'을 받은 STX조선해양은 관리종목으로 새로 지정됐다. STX팬오션(6,290 +1.45%)과 현대피앤씨, 보루네오가구 등은 반기검토 의견거절로 관리종목 지정 사유가 변경됐다.

◆코스닥, 정보기술(IT) 업체 부진…이익 하락 부추겨

코스닥 이익 감소는 IT종합 업체들의 부진 때문이다. 368개 IT종합 상장사의 지난 2분기 개별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40% 감소한 7092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컴퓨터서비스 업체들의 이익이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들 23개사의 2분기 개별 영업이익은 2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8.14% 감소했다. 통신장비업체 50개사와 반도체업체 84개 상장사의 영업이익도 각각 47.72%, 51.45% 쪼그라들었다.

반면 금융업종에 속한 상장사들은 선전했다. 7개 금융 상장사의 영업이익은 232억원으로 전년 동기 82억원에 비해 183.02% 늘어났다.

이날 함께 공개된 9월 결산법인 5개 상장사와 3월 결산법인 9개 상장사의 영업이익도 뒷걸음질 친 것으로 나타났다. 9월 결산법인 5개 상장사의 3분기 영업이익은 41.7% 줄어들었고, 3월 결산법인 9개 상장사의 영업이익도 59% 감소했다.

코스닥 상장사 중 태산엘시디는 △자본잠식률 50% 이상 △반기검토 의견거절 △자기자본 10억원 미만 등의 사유로 관리종목으로 신규 지정됐다. 와이즈파워는 자본잠식률 50% 미만 사유를 해소해 관리종목에서 벗어났다.

한성엘컴텍(1,440 +0.70%), 기륭E&E, 테라리소스, 케이피엠테크(1,420 +3.27%) 등 4개사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검토사유가 발생했다.

한경닷컴 정혁현 기자 chh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