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증권은 22일 보급형 스마트폰의 출시 확대로 디스플레이텍(3,575 0.00%)켐트로닉스(17,200 -7.03%)가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했다.

진홍국 연구원은 "언론보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부터 프리미엄 제품보다 보급형과 태블릿PC 출시에 집중할 것"이라며 "보급형 제품과 태블릿PC에는 가격이 저렴한 LCD가 주로 채용되기 때문에 관련업체들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 최근 신흥국의 스마트폰 보급률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는 점도 중소형 LCD패널의 출하량 증가 및 관련 업종들에 긍정적이라는 판단이다.

진 연구원은 "삼성전자용 스마트폰 LCD모듈을 생산하는 디스플레이텍은 삼성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출시 확대의 직접적 수혜주"라며 "켐트로닉스는 LCD패널 식각의 증설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이라고 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