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아시아 증시가 혼조세를 보이고 있다.

15일 일본 도쿄증시에서 닛케이225지수(닛케이평균주가)는 전날 대비 229.06포인트(1.63%) 하락한 1만3821.10엔으로 오전장을 마감했다.

이날 닛케이지수는 1.4% 하락 출발했다. 점차 낙폭을 줄여 1만3900선까지 상승했지만 다시 1만3800선으로 내려왔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외환시장에서 엔화 시세의 하락이 주춤해 선물 매도가 우세했다"면서 "닛케이평균지수에 큰 영향을 미치는 스프트뱅크의 주가가 2% 이상 떨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날 11시20분 현재 도쿄 외환시장에서 엔·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11엔(0.11%) 내린 달러당 98.08엔에 거래되고 있다.

중화권 증시는 엇갈린 흐름을 나타내고 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 대비 4.64포인트(0.22%) 오른 2104.78을 기록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108.87포인트(0.48%) 높은 2만2650에, 대만 가권지수는 43.15포인트(0.54%) 내린 7908.18에 거래됐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