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500지수 최고치 경신…실적불안·지표부진에 상승폭 제한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양적완화 축소' 불안감 해소 등의 영향으로 상승하며 마감했다.

그러나 2분기 기업실적이 저조하다는 우려와 주택 관련 지표의 부진 탓에 상승폭은 미미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81포인트(0.01%) 오른 15,545.55에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44포인트(0.20%) 상승한 1,695.53으로 장을 마치며 사상 최고치를 새로 썼다.

나스닥종합지수는 12.77포인트(0.36%) 뛴 3,600.39로 거래를 끝냈다.

이날 뉴욕증시가 소폭이나마 오른 것은 그간 투자자들을 괴롭혔던 양적완화 축소를 둘러싼 불확실성이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일정부분 해소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날 나온 기업실적이 좋지 않았던데다 주택 관련 지표도 시원치 않아 상승폭은 극히 제한됐다.

뉴욕증시 개장 전에 발표된 세계 최대의 패스트푸드 체인업체인 맥도널드의 올해 2분기 실적은 시장의 예측을 소폭 밑돌았다.

맥도널드는 지난 2분기에 주당 순익 1.38 달러, 매출 70억8천만 달러를 각각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의 전망치는 주당 순익 1.40 달러, 매출 71억 달러였다.

돈 톰슨 맥도널드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하반기에도 어려움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미국부동산협회가 내놓은 6월 기존주택 판매 실적도 전달보다 1.2% 감소해 부동산 경기가 주춤해진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퍼졌다.

(뉴욕연합뉴스) 이강원 특파원 gija007@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