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 증시가 4일 일제히 급등했다.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와 마크 카니 영란은행(BOE) 총재가 한 목소리로 경기 부양 의지를 밝혔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전날보다 3.08% 뛴 6421.67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30 지수는 2.11% 오른 7994.31로, 프랑스 CAC40지수는 2.90% 상승한 3809.31로 마감했다.

이탈리아, 스페인, 포르투갈 증시도 3% 이상 뛰었다.

드라기 총재는 금융통화정책회의 후 "상당 기간 기준금리를 현 상태로 유지하거나 더 낮추겠다" 면서 "국채매입 프로그램(OMT)이 지금까지 가장 효과적인 대책이다.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BOE는 통화정책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기존 연 0.5%로 동결했다. 자산매입 기금 규모도 현재의 3750억 파운드(약 652조 원) 수준을 유지키로 했다.

카니 총재도 이날 "국내 경제상황이 개선돼도 기준금리 인상은 보장되지 않는다"며 금리 인상 우려를 잠재웠다.

이집트와 포르투갈의 정국 불안이 진정된 것도 얼어붙은 투자심리를 녹였다. 이집트는 임시 과도정부를 구성하면서 진정 국면을 맞았다. 전날 장관들이 줄줄이 사임했던 포르투갈은 정국 수습을 위한 협의에 돌입했다.

종목별로는 프랑스 푸조 시트로엥이 골드만삭스의 투자의견 상향 조정에 힘입어 10% 이상 뛰었다. 은행주인 독일 코메르츠방크와 도이체방크는 각각 6.61%, 3.02% 폭등했다. 프랑스 제네랄은 5.30% 급등했다.

미국 증시는 이날 독립기념일을 맞아 휴장했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