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주요 증시가 4일(현지시간)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의 `립서비스'에 뜨겁게 달아올랐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일 종가보다 3.08% 치솟은 6,421.67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도 2.11% 오른 7,994.31로,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 역시 2.90% 상승한 3,809.31로 각각 문을 닫았다.

이날 증시 급등은 `드라기 효과'에 힘입은 것이다.

드라기 총재는 금융통화정책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상당기간 기준 금리를 현 상태로 유지하거나 더 낮추겠다"면서 부양적인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ECB의 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또한 "국채매입프로그램(OMT)이 지금까지 가장 효과적인 대책이다.

행동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해 포르투갈의 상황 악화에 대비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전날 큰 폭으로 하락한 포르투갈 증시가 이에 힘입어 3.79% 뛰었다.

ECB가 이날 기준 금리를 현행 0.5%로 동결했음에도 경제 상황이 안 좋으면 언제든지 소방수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시장은 받아들였다.

무엇보다도 지난달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양적완화 축소 시사 발언으로 조기 `출구전략' 시행에 대한 우려가 확산한 것을 잠재웠다고 시장 관계자들은 의미를 부여했다.

아울러 마크 카니 유럽 중앙은행 총재도 이날 통화정책회의 후 "국내 경제 상황이 개선되고 있지만, 기준금리 인상은 보장되지 않는다"며 금리 인상 우려를 불식시켰다.

이밖에 이집트가 새로운 임시 과도정부를 구성한 가운데 포르투갈 정치권이 정국 수습을 위한 협의에 돌입했다는 소식도 투자심리를 안정시키는 데 힘을 보탰다.

독일 증시에서 코메르츠방크가 6.61%, 도이체방크가 3.02% 급등했고, 프랑스 증시에서 소시에테 제네랄이 5.30% 뛰는 등 은행주들이 랠리를 보였다.

(베를린연합뉴스) 박창욱 특파원 pc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