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선주들이 배당 매력이 부각되면서 급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22일 오전 9시3분 현재 세방우는 전날보다 390원(6.39%) 오른 649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52주 신고가도 경신했다.

대교우B는 5.89%, 진흥기업2우B는 4.59%, 금호석유우는 2.70%, 대상우는 1.56% 오르는 등 우선주들이 대부분 강세를 기록중이다.

삼양홀딩스우, 두산(108,500 -1.81%)우, 대림산업우, BYC우, 대상우, 신영증권우 등의 우선주들은 무더기 신고가를 기록했다.

우선주들은 최근 소액주주 권리를 강화할 것이라는 정부의 정책 기조와 높은 배당에 대한 매력으로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