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치 하회 비율 66.7%
기관, 3일간 1419억 매도
엔터株·게임株 '팔자' 지속
코스닥, 1분기 실적 '먹구름' 드리우나

1분기 실적에 대한 우려가 유가증권시장에서 코스닥시장으로 옮겨왔다. 코스닥 상장기업들의 본격적인 실적 발표를 앞두고 기관투자가들이 지난 한 주간 1381억원어치를 순매도하며 이런 분위기가 짙어졌다. 올 들어 주간 단위 순매도 금액으로는 가장 큰 규모다. 전문가들은 실적을 발표한 주요 종목 가운데 소형주의 예상치 하회 비율이 대형주·중형주보다 높아 코스닥기업 실적 변동성에 주의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에스엠(63,900 -7.66%), 컴투스(133,600 -2.20%) 많이 팔아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기관투자가들은 코스닥시장에서 최근 3거래일 연속 ‘팔자’ 우위를 보였다. 순매도 금액은 총 1419억원이었다. 올 들어 코스닥시장에서 기관들이 3거래일 연속 순매도한 것도 처음이고, 순매도 규모도 가장 컸다.

기관들이 이 기간에 주로 팔아치운 종목은 에스엠 컴투스 등 엔터테인먼트주와 게임주였다. 최근 3거래일 동안 에스엠 358억원, 컴투스 180억원, 와이지엔터테인먼트 65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다음으로 메디톡스(65억원) 매일유업(57억원) GS홈쇼핑(53억원) 모두투어(52억원) 게임빌(49억원) 등의 순이었다. 필수소비재, 바이오, 엔저수혜주 등 그동안 주가가 많이 오른 종목을 주로 처분했다.

◆일부 게임주 기대감 거둬들여

올 들어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을 것으로 염려되는 종목들을 실적 발표 직전에 처분하는 경향이 코스닥시장에서도 강해지고 있다. 작년 11월 중순 에스엠과 올 1분기 GS건설 등의 실적 쇼크로 기관들에 ‘트라우마’(큰 사고 이후 겪는 정신적 외상)가 생겨난 것으로 보인다.

김형렬 교보증권 투자전략팀장은 “1분기 실적은 연간 실적 추정치가 어느 정도 맞을지 가늠해볼 수 있는 계기”라며 “1분기 실적 발표 직전에 기관들이 위험한 종목을 솎아내는 분위기가 올 들어 강해졌다”고 전했다. 코스닥시장은 단기 실적 변수보다 향후 성장 가치를 더 중시하지만 이런 기류를 바꿀 정도라는 것이다.

엔터주는 해외 공연 수익이 3~6개월 뒤 실적에 반영되는데 작년 하반기에는 이들 회사의 해외 공연이 없어 1분기 실적이 우려된다는 지적이다. 일부 모바일 게임주도 해외 진출에 따른 실적 기대보다 카카오톡 지급 수수료 부담, 기대에 못 미친 신작 출시로 걱정스런 시각이 부쩍 늘었다. 익명을 원한 한 애널리스트는 “초기에는 카카오게임 대응이 늦어서 그럴 것이라며 이해했는데, 컴투스 등의 실적 개선이 크게 이뤄지지 않자 투자자들의 긍정적 시각이 옅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코스닥 실적 변동성에 주의

전문가들은 5월 한 달간 코스닥 기업의 실적 발표를 확인한 뒤 투자에 나설 것을 권했다. 임종필 현대증권 연구원은 “시장 전반적으로 1분기 영업이익이 예상치를 밑돈 종목들의 비율이 전주보다 다소 높아졌다”며 “대형주와 중형주의 실적 예상치 하회 비율은 각각 66.7%와 62.1%인데, 소형주는 71.4%로 아주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부터 2년간은 자산 2조원 미만 상장사의 실적 공시 기한이 분·반기 종료 이후 45일에서 60일로 늘어난다. 코스닥 상장사의 실적 발표가 5월 중순이 아닌 5월 말까지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실적 이슈가 예년보다 오래 지속될 전망이다.

장규호 기자 daniel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