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스(3,930 +6.36%) 5일 전기버스 제조업체 티에스글로벌에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전기차에 전원을 공급하고 배터리 상태를 측정하는 장치다.

문제가 발생할 경우 BMS가 중앙 제어장치와의 연결을 차단해 배터리를 보호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배터리팩의 용량과 상관없이 적용이 가능한 점을 특징으로 꼽았다.

김정철 이미지스 대표는 "이번 성과는 사업다각화의 일환으로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 진출한지 1년 만에 이뤄낸 것"이라며 "향후 추가 수주도 기대돼 BMS사업부문은 장기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이하나 기자 lh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