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뉴욕증시는 미국 '연방 정부의 예산 자동 삭감'(시퀘스터) 문제가 어떻게 결정되느냐가 여전한 관심사가 될 전망이다.

다만 지난 1일 시퀘스터 조치가 공식 발동됐음에도 뉴욕 증시는 상승세로 한 주를 마감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1일 35.17포인트(0.25%) 오른 1만4089.66으로 거래를 마쳐 2007년 10월9일 기록한 사상 최고치 1만4164.53을 약 76포인트 남겨뒀다.

시퀘스터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증시가 랠리를 지속한 건 벤 버냉키 미국 중앙은행(Fed) 의장이 지난주 양적완화를 지속한다는 방침을 분명히 한 영향이 컸다. 경제지표도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정치권은 시퀘스터 발동 이후에도 협상을 계속할 방침이다.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협상 결렬 직후 "이렇게 바보스럽고 자의적인 지출삭감 조치를 해서는 안 된다. 불필요하고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추가협상 의지를 불태우고 있다.

게다가 이번주 뉴욕증시에는 특별히 비중 있는 일정이나 재료가 없기 때문에 시퀘스터 협상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러나 시한은 넘겨버린 시퀘스터에 대한 재협상이 이렇다 할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이번주 뉴욕 증시의 가장 큰 관심사는 잇따라 발표되는 고용 관련 지표다. 오는 6일 민간고용 지표, 7일 주간 신규실업수당 청구 건수에 이어 8일에는 미국 노동부가 2월 고용시장 동향을 발표한다.

1월에 7.9%였던 실업률이 그대로 유지됐거나 7.8%로 소폭 하락했을 것으로 시장은 보고 있다. 예상대로 고용시장이 완만한 속도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면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미국 공급관리자협회(ISM)가 5일 발표하는 비제조업지수도 눈여겨볼 경제 지표다. 지난주 나온 ISM의 제조업지수는 54.2로 2011년 6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럽에서는 4일에 유로존(유로화 사용 17개국) 재무장관들이, 5일에는 유럽연합(EU) 27개국 재무장관들이 회동한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