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측이 전날 밤 서울 한복판에서 소속 군인들이 벌인 난동에 대해 사과했다.

크리스 젠트리 주한 미8군 부사령관은 3일 오후 서울 용산경찰서를 방문해 "이번 사건에 대해 사과하며 전적으로 수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어깨에 실탄을 맞은 것으로 알려진 B일병은 현재 미 육군병원에 있는 상태다. 나머지 일행의 신원은 수사가 진행 중이라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젠트리 부사령관은 소속 군인들이 사용한 총기에 대해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경찰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