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코스피지수는 미국과 이탈리아 정치권 우려에 따른 대외 불확실성 확산으로 약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새 정부 출범에 따른 기대감이 일정 부분 지수에 하방 경직성을 확보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25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이탈리아의 총선 결과 우려에 큰 폭으로 하락했다.

뉴욕증시는 이탈리아의 총선 직후 출구조사에서 개혁 성향의 중도좌파인 민주당이 하원과 상원에서 모두 승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상승세로 출발했지만 개표가 시작되면서 낙관적인 전망은 불안감으로 바뀌었다.

새 정부 출범 첫날이었던 전날 코스피 지수는 보합권에서 등락하다 투신권 매물 부담에 2010선을 지키지 못하고 9.37포인트(0.46%) 떨어진 2009.52에 마감했다. 엔화 약세에 자동차주의 낙폭이 컸고, 거래대금도 부진해 관망세가 짙었다.

예상과 달리 이탈리아 정치권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이탈리아 총선 중간 개표 결과 민주당은 하원에서 무난히 제1당을 차지해 의석의 55%를 확보할 것으로 나타났지만 상원에서는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할 것으로 집계됐다. 이탈리아는 하원과 상원에 똑같은 권한을 부여하고 있으며 정부 구성을 위해서는 양원 모두에서 과반 의석을 차지해야 한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에서 어느 정당도 정부를 구성하지 못하게 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정치권 불확실성이 극대화되고 있다.

미국 시퀘스터 우려도 확산되고 있다. 미국 연방 정부의 대규모 예산 자동 삭감을 의미하는 시퀘스터 발동이 내달 1일로 다가왔지만 미국 정치권이 이번 주 내로 합의를 도출할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경민 우리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주 코스피가 2000선을 회복한 이후 하락과 상승을 반복하며 뚜렷한 방향성을 찾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탈리아 조기 총선(현지시간 24~25일), 버냉키 미국 연준의장의 의회 증언(26~27일) 등의 대외 변수로 인해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새 정부 출범에 다른 기대감은 지수의 하방 경직성을 확보해 줄 것으로 예상된다.

이 애널리스트는 "박근혜 대통령 취임 이후의 새 정부 정책 기대감 등은 지수 하방경직성과 함께 추가 상승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라며 "창조경제를 통한 성장동력 강화와 중소 기업의 주역화, 일자리 창출 등의 의지를 표명한 새 정부가 경기 활성화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증시에 긍정적"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