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증권은 12일 글로벌 환율 전쟁이 완화될 조짐을 나타나면서 그동안 환율 변동성 확대로 글로벌 증시와 역행하는 흐름을 보였던 국내 증시가 상승할 개연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증권사 조성준 애널리스트는 "글로벌 전반의 경제지표 개선에도 불구하고 국내 주식시장의 상대적 소외는 여전히 해소되지 못하는 모습"이라면서 "다행히 유로존 유럽중앙은행(ECB)이 환율개입 가능성을 시사한 이후 엔화의 약세가 다소 주춤해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주요 외신들을 보면 이번 주요 20개국 관계자들이 G7차원에서 G20 재무장관회의 이전에 글로벌 환율전쟁을 완화하도록 하는 공동 성명을 발표할 수 있다고 전하고 있다"면서 "점차 격화되고 있는 환율 전쟁이 안정을 찾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이제는 그 동안 환율전쟁에 가장 피해가 컸던 국내 증시로 관심이 모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해외 증시는 최근 급등에 따른 피로로 조정이 필요하다는 조정론이 대두되고 있어 해외 증시의 조정을 틈타 국내 증시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다.

그는 "이 경우 그 동안 벌어진 선진국과 국내 증시의 수익률 갭이 일정 부분 축소될 것으로 예상돼 최근 주식시장의 조정을 저가매수의 기회로 활용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최성남 기자 sul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