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FOMC 관망세에 혼조…다우 1만4000선 '눈앞'

뉴욕증시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발표를 앞두고 혼조세로 마감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72.49포인트(0.52%) 상승한 1만3954.42로 장을 마쳤다. 다우지수는 2007년 10월17일 이후 처음으로 1만4000선 회복을 눈앞에 두게 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7.66포인트(0.51%) 오른 1507.84를, 나스닥 종합지수는 0.64포인트(0.02%) 내린 3153.66을 각각 기록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이날부터 이틀 일정으로 FOMC 정례회의를 시작했다. Fed는 올해 처음으로 소집된 이번 회의에서 현재의 경기 부양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Fed는 FOMC 회의 결과를 30일 낮에 발표하고 직후 버냉키 의장이 기자회견을 한다.

미국의 1월 소비자 신뢰지수는 14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민간 경제조사단체인 콘퍼런스보드는 1월 소비자 신뢰지수가 58.6을 기록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2011년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전월의 66.7과 시장 전문가들의 예측치 64를 밑도는 수치다.

미국의 지난해 11월 대도시 주택가격은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주택 시장 회복세가 지속하는 것으로 분석하면서 주택 가격 상승이 가계 소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했다.

유럽에서는 독일 소비자들의 구매 심리 지표가 3개월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주요 기업들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나 올해 전망이 엇갈리면서 주가는 희비가 교차했다.

제약회사인 화이자는 시장 전망치보다 3센트 많은 주당 47센트의 순익을 발표하면서 3% 가까이 올랐다.
실적이 호조세를 보인 정유업체 발레로도 13% 가까이 급등했고, 동종업종의 헤스도 헤지펀드사가 주주 수익을 높이기 위해 회사측에 분사를 요구했다는 소식에 9% 이상 치솟았다.

반면 자동차 업체인 포드는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실적을 내놨지만 올해 유럽 시장에서 손실이 예상된다고 발표해 주가가 5% 정도 빠졌다.

국제유가는 미국 주택 가격 지표 호조와 중동의 불안 등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1.13달러(1.2%) 오른 배럴당 97.57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9월 중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금값도 올랐다. 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7.90달러(0.5%) 오른 온스당 1660.80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b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