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지수가 게임주와 엔터테인먼트주의 급락에 동반 하락하며 490선 밑으로 떨어졌다.

6일 코스닥은 전날보다 8.47포인트(1.71%) 떨어진 488.03으로 마감했다.

장 초반 소폭 상승하던 코스닥은 기관의 매도세가 강화되면서 하락반전해 낙폭을 키웠다.

이날 기관은 코스닥에서 652억원 순매도를 기록했고, 외국인도 330억원 매도우위였다. 개인은 매물을 받아내며 949억원 순매수를 나타냈다.

기관의 '팔자'세는 게임 등 디지털컨텐츠(268억원), 엔터테인먼트를 포함한 오락문화(221억원) 업종에 집중됐다. 이에 업종별로는 오락문화(-7.62%), 디지털컨텐츠(-5.57%) 업종의 낙폭이 컸다.

게임주인 네오위즈게임즈(31,900 +3.74%)가 11.47%, 라이브플렉스가 10.00%, 조이맥스가 9.60%, 컴투스가 9.16%, 위메이드가 8.33%, 게임빌이 8.20% 폭락했다.

엔터테인먼트주도 떨어져 에스엠이 13.13% 굴러떨어졌고, 와이지엔터와 로엔이 각각 6.64%, 5.63%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대부분 약세였다. 셀트리온, 파라다이스, SK브로드밴드, 서울반도체, 다음, CJ E&M, 포스코 ICT가 하락했으며, CJ오쇼핑, GS홈쇼핑, 인터플렉스는 상승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는 상한가 6개를 포함한 339개 종목이 올랐고, 587개 종목은 하락했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