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으로 친숙한 지엔에스 비에이치씨(GNS BHC)가 코스닥 상장예비심사에서 탈락했다. 프랜차이즈 업종 직상장 1호로 관심을 모았던 GNS BHC의 연내 상장이 사실상 어려워졌다.

한국거래소는 코스닥시장 상장위원회를 열어 GNS BHC와 포티스 아이센스 시에스엘쏠라 등 4개 회사의 상장예비심사를 진행한 결과 포티스 아이센스 시에스엘쏠라 등 세 곳을 승인했다고 9일 밝혔다. 심사 대상 가운데 GNS BHC만 미승인 판정을 받았다.

정영효 기자 hug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