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세계 경제의 성장 둔화 우려로 혼조세를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지난주 종가보다 38.52포인트(0.29%) 떨어진 13,169.43에 거래를 끝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1.76포인트(0.13%) 내려간 1,404.11을, 나스닥 종합지수는 1.66포인트(0.05%) 상승한 3,022.52를 각각 기록했다.

증시는 반짝 회복세를 보였던 일본 경제가 다시 주춤하면서 세계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부각돼 하락세를 기록하다 기술주가 강세를 보여 혼조세로 마감했다.

일본의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 대비 0.3%, 연율로 환산해서는 1.4% 각각 늘어나 4분기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2분기의 연환산 기준 성장률은 시장의 예측치 2.5%보다 낮은 것으로 앞선 분기의 5.5%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메릴린치는 중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8.0%에서 7.7%로 낮췄다.

그리스의 마이너스 성장은 계속 됐다.

그리스 통계청은 지난 2분기 GDP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감소했다고 밝혀 투자자들의 불안감을 자극했다.

그리스는 지난 2008년 이후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시장에서는 경기 둔화가 세계로 확산함에 따라 각국 중앙은행 등이 경기 부양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존 윌리엄스 샌프란시스코 연방은행 총재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실업률을 낮추려면 또 한차례의 자산 매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뉴욕연합뉴스) 이상원 특파원 leesang@yna.co.kr